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32)
다낭 한 달 살기 - 3월 21일 오늘의 목적지는 링엄사. 베트남도 불교국가라서 그런지 절이 많다. 택시를 타도 대부분 대시보드 가운데 불교와 관련이 있는 것 같은 불상이 꼭 놓여 있다. 불교 다음이 아마도 가톨릭인 것 같다. 그랩으로 택시를 불렀다. 편안하고 싸다고 느꼈지만 대부분의 이동을 택시로 하다 보니 그 비용도 모여서 어느덧 5만 원이 훌쩍 넘어버렸다. 택시가 도착하고 인사를 건넸다. - 신짜오. - 안녕하세요! 응? 순간 택시기사님이 어떤 이유로 한국말로 인사를 한 건지 궁금했다. 베트남에서 택시를 타면 보통 베트남어로 인사를 하거나 우리가 외국인인 것을 인지하면 바로 헬로 정도로 인사해주곤 한다. 그러나 그렇게 한국인이 많이 찾아온다는 경기도 다낭시인 이곳에서도 택시기사들 중에서 한국말로 인사를 해주는 사람은 거의 없다. -..
다낭 한 달 살기 - 3월 20일 날씨가 흐리다. 여기서 흐린 날씨를 맞이하면 억울한 기분이 든다. 한 달의 시간이 있다고 해도 그중 어떤 하루가 소중하지 않은 건 아니다. 우기도 피해서 왔기 때문에 대체로 날씨가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도착한 이후로 이곳은 흐린 날도 꽤 있었다. 쨍하고 맑은 하늘에 구름 한 저 없는 파란 하늘을 보는 게 더 힘들었다. 그래도 비가 오지 않는 것에 감사하고 뜨거운 햇살을 직접 받지 않은 것에 감사하면서 하루를 보낸다. 아침은 숙소에서 간단히 때우고 12시가 넘어서 점심을 먹으러 안토이로 갔다. 역시나 한국 사람들이 많다. 한국인들이 많은 지역은 한 시장을 중심으로 한 한강 근처의 맛집, 유명 카페, 쇼핑 지역이다. 역시 한국인들은 좋은 곳을 기가 막히게 안다. 맛집, 좋은 숙소, 싸고 질 좋은 상..
다낭 한 달 살기 - 3월 19일 오늘은 비가 온다고 했다. 그래서 오전에는 집에서 쉬는 시간을 가졌다. 어제 바나힐을 돌아다녀서 피곤하기도 했다. 하지만 오후가 되어도 비는 커녕 오히려 날씨가 좋아지는 것 같았다. 쉬는 건 오전으로 됐고 오후에는 나가기로 했다. 미케비치 쪽으로 가서 나는 산책을 좀 하고 아내는 마사지를 받으려고 했다. 하지만 다시 계획을 바꿔서 박미안마켓 쪽으로 가보기로 했다. 미꽝도 먹고 과일도 사고 카페에 가기로 했다. 미꽝 식당은 현지 분위기의 가게였는데 당황스럽게도 자리에 앉자마자 파리들이 우리를 가만히 놔두지 않았다. 위생이 걱정이 되었다. 일단은 음식을 주문하고 끼니를 해결하긴 했는데 맛은 괜찮았지만 유쾌한 경험은 아니었다. 맛에 비해서 주변환경이 열악했다. 먹고 나서 탈이 날 것만 같았다. 식사를 마치고 ..